걸그룹의 표정 / 소녀형 그룹 양산 러쉬에 부쳐

  신드롬이었다. 하이 포니테일을 틀어올린 안소희가 고양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만두처럼 빵빵한 볼을 가리며 ‘어머나’ 다시 한 번 말해보라던 순간, 원더걸스의 ‘텔미’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고 소희는 초대 국민 여동생 문근영(<어린신부>)의 왕관을 이어받았다. 모르는 사람도 없겠지만 가수로서의 소희는 절망적인 자질을 갖추고 있었다. 작은 성량, 불안한 음정, 음이탈도 예사였다. 근데 뭐, 어쩌라고? ‘어머나’ 하나만 야무지게 보여주면 그만이다.…